협회가입 및 문의

043-238-3266

건설업계, 신재생에너지 글로벌시장 개척 나선다
122.47.93.★
작성자 한국태양광공사 작성일자 2023-05-18 조회 129

삼성물산, 호주 그린수소·암모니아 프로젝트 운영 MOU 체결
대우건설 “해상풍력 발전사업, 아태지역으로 확대해 나갈 것”

삼성물산. 사진=뉴시스
[이지경제=최준 기자] 국내 건설업계가 미래 에너지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글로벌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은 17일 일본 미쓰비시 상사의 자회사인 글로벌 에너지 전문기업 DGA(Diamond Generating Asia)와 호주 그린수소·암모니아 프로젝트의 공동 개발과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호주는 풍부한 재생에너지 자원과 넒은 영토를 보유하고 있어 대규모 그린수소 관련 사업을 수행하는데 최적의 환경으로 평가받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서호주 지역에서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 발전 단지를 조성하고 이와 연계한 그린수소 생산설비를 구축하는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서호주에서 생산한 그린수소를 암모니아로 변환해 한국과 일본 시장 등에 공급하며 글로벌 협력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이병수 삼성물산 부사장은 “삼성물산은 풍부한 자원과 영토, 그리고 인센티브가 더해진 호주 시장에 적극 진출하고 이를 통해 토탈 에너지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미래 성장동력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상풍력 업무협력 체결식.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은 같은 날 글로벌 해상풍력 전문 개발회사 코리오제너레이션(Corio Generation)과 해상풍력 발전사업 상승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코리오제너레이션은 영국 정부가 설립한 녹색투자은행을 전신으로 하는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GIG)이 해상풍력 사업 투자, 개발, 운영을 전담하기 위해 설립한 글로벌 해상풍력 전문회사로 전 세계에서 약 30GW(기가와트) 이상의 사업을 활발히 개발 중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에서 개발 중인 고정식 해상풍력 사업에 최우선적으로 협력하고 이를 바탕으로 향후 아태지역(아시아·태평양)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부산지역의 해상풍력사업을 비롯한 다수의 국내 행상풍력 프로젝트를 개발하고 있는 코리오는 사업개발부터 투자와 사업관리를, 대우건설은 사업개발에 대한 지원과 투자, EPC(설계, 구매, 시공)역할로 참여하게 된다.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는 “대우건설은 국내외 다양한 발전사업 건설공사와 포천민자발전사업(IPP)을 수행하며 개발사업과 EPC 사업수행 역량을 고루 갖추고 있다”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관련 사업과 국가경제 활성화를 촉진하는 등 탄소중립의 새로운 사회,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 이지경제(http://www.ezyeconomy.com)